티스토리 뷰

복실이 성장이야기

경주 여름휴가

참된시작 2020. 11. 14. 22:36

이번 여름휴가는 경주로~!!

경주를 평생 한번도 가보지 못한 복실이엄랑 복실이를 위해 이번 휴가는 경주로~

 

 

이번 경주 첫방문지는 교과서에 나오는 천마총

 

 

난생 처음 왕릉을 복실이는 마냥 신긴하듯...
오랜만에 나온 나들이에 마냥 신나기만 하다.

 

 

더운 날씨에 일찍 호텔에서 쉬다 멋진 야경 관람을 위해 안압지에 도착~!!
밤이라 조금은 시원한 바람과 멋진 풍경이 한동안 시선을 머물게 한다.

 

 

이튿날 아침일찍부터 호텔을 나서 도착한 곳은 불국사~!!

 

너무 일찍 온건가...
아무도 없어서 시원한 아침 공기를 마시며 즐겁게 입장~!!

 

 

촉촉한 아침 공기와 숲속 공기를 마시는 기분까지 상쾌해진다.
천천히 거닐다 보니 청운교와 백운교가 보인다. 

 

 

자하문은 이용할 수 없어서... 좌경루 편으로 돌아 대웅전에 들어선다.
복실이가 가장 보고 싶어했던 석가탑과 다보탑이 대웅전 앞을 지킨다.

 

 

관람객이 거의 없어서 다보탑과 석가탑에 시선을 두며 머물러 본다.

 

 

대웅전 뒷편에 관음전을  가려면 가파른 계단을 올라가야 한다.

관음전을 돌아 다시 왔던 길로 나서면 불국사 관람도 끝~!!

 

 

불국사를 나서 다음 방문할 곳은 석굴암

 

 

석굴암 관람을 위해서는 토함산 중턱을 다소 걸어야한다.
다소 지루할만한 길을 뭐가 그리 신이난지 한시라도 얌전하게 걷지 않는 복실이

 

 

드디어 석굴암에 도착~!!
오래전 기억이 가물가물하지만 사찰의 전유물이 된듯한 기분에 다소 아쉬움 마음이 먼저 든다.
관람객은 사진촬영도 안되고..
오랫동안 잘 보존되어야 할 곳은 불자들이 가득 들어차있다.

느긋하게 석굴암을 감상할 시간을 도둑맞은 느낌이다.

 

 

석굴암을 나서 다음 도착한곳은 경주국립박물관
어딜 가든 박물관은 꼭 방문하는 복실이네~!!

 

 

이번 경주여행에서 복실이가 가장 관심가졌던 첨성대
전날 저녁에도 들렀지만 낮에 자세히 보고 싶어하는 복실이를 위해 다시 방문했다.

인상깊었던지 오랫동안 휴대폰으로 첨성대 사진을 찍어댄다.

 

 

세째날은 경주를 떠나 포항으로 향했다.
포항 구룡포에는 드라마 '동백꽃필무렵'의 촬영장이 있다.

 

 

드라마의 주인공처럼 같은 계단에 같은 모습으로 앉아 구룡포항을 바라본다.

 

 

드라마의 주무대였던 '까멜리아'는 관람객으로 가득하다.
멀리서 지켜보며 아이스크림 하나 먹고 다시 길을 나선다.

 

 

이번 여름휴가의 마지막 방문지인 호미곶에 도착했다.
뜨거운 여름햇살에 서있기만 해도 등이 땀이 주르륵 흐른다.

 

 

복실이도 힘이드는지 어깨가 축~ 늘어진다.
그래도 사진 찍을때는 어느새 살아나는 복실이

 

 

우산을 양산 삼아 넒은 해맞이광장을 다시 거슬러 드디어 집으로 향한다.

코로나로 인해 제약도 많고 무더운 날씨에 마스크 착용까지 힘들었지만 추억만은 가득 담아 올 수 있었다.

댓글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