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22개월째를 맞이하여 유아정기검진을 다녀왔어요...


키 : 89.1cm

몸무게 : 12kg

 머리둘레 : 47cm


모든게 정상이고... 양호하다네요...^^

키만 91P 로 또래 친구들보다 큰편이구요... 나머지는 40~50P 평균치를 보여주네요...^^



요즘 어린이집 다니는 재미에 푹~ 빠진 복실이...

어린이집 친구들 이름도 부르며 신나게 노네요...

아침이면 엄마에게 인사하고 아빠랑 할머니집에 갑니다...

데리고 나오면... 아파트 배란다에서 손을 흔들며 인사하는 엄마를 보며...

신나게 호응해주네요...ㅋㅋㅋ








자칫 과잉 액션을 보여주는 복실이...

방송국 방청객 보다 더 리얼한 리액션으로 화답해준답니다....ㅋㅋㅋ








어버이날에는 예쁜 카네이션 모자와 하트 목걸이를 걸고

엄마, 아빠 선물이 되어서 나타나기도 했답니다...^^








노는걸 좋아하는 복실이는 사촌 오빠네 유치원에서 하는 행사장까지 난입했어요...

자칫 복실이 어린이집인줄 알겠지만...

복실이는 처음보는 언니, 오빠들이랍니다...^^








하지만 누구하나 신경쓰지 않고... 복실이는 혼자서 신나게 놀고 있네요...^^








심지어 처음보는 유치원 선생님 앞에 앉아서 함께 놀이도 해보기도 하네요...ㅋㅋㅋ

이게 적응력이 좋은건지... 아니면 무의식적으로 간건지... 당최~~ㅋㅋ

여튼... 남의 유치원에서까지 신나게 놀고 온 복실이...

땀 뻘뻘 흘리며 신나게 놀고 왔네요~~








밖에서만 신나게 노는 복실이가 아니죠...

집에서도 점점 노는게 업그레이드 되고 있어요...

스카프처럼 생긴 버프를 가지고 치마라며 입고 있네요...ㅋㅋㅋ

버프가 예쁜 치마가 되어버렸어요...ㅋㅋㅋ








복실이의 리얼한 몸매가 그대로 들어나는 스커트처럼 복실이한테 딱 맞네요...ㅋㅋㅋ






이제 좀 정상적인 용도로 사용하는거 같네요...

두건을 만들어 머리에 쓰고 한껏 멋을 내보네요...

근데... 밑에는 하의실종.....








어째 복실이답지 않다 했더니...

두건으로 얼굴을 뒤집어 쓰고 무턱대로 뛰어다니네요...ㅋㅋㅋ









소파 정도는 그냥 날아다니는 복실이...

지칠줄 모르는 에너자이저입니다...^^

소파위를 몇번을 왔다갔다 날아 다녀야 하루가 마감되나 봅니다...^^









오늘의 마지막은 복실이의 귀요미송~~!!

귀요미인지... 스크림인지...ㅋㅋㅋ










얌전히 소파에 앉아서 귀요미송을 따라 하는 모습은 천상 여자인데요...

이런 모습은 하루에 몇번 볼 수 없어요...ㅋㅋㅋ







잘놀고... 잘뛰어다니고.. 건강하게 자라주는 복실이 때문에...

하루라도 웃음이 그치질 않네요...ㅋㅋㅋ





2013.05.29

생후 652일




댓글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