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퇴원후 처음으로 집에서 목욕하던 복실이...
친할머니, 외할머니 두분이 손수 정성껏 씼겨 주었다.

순간 얼굴이 못난이가 됐어...ㅋㅋㅋ



우리는 손도 못대겠던데 역시 손자 둘을 키운 우리 어머니
과감히 팍팍~ 문질러 주시넹~~
 



깨끗히 씻고 나니 언제 울었나는듯 즐거운 복실이
씻고 나니 기분이 한결 좋아진듯... 
 




2011.08.20

생후 4일

댓글
댓글쓰기 폼